평양권설경예술단 | 공연갤러리
  • 공연자료실

    공연갤러리

     

    트럼펫연주자단원이미지

  • 자유게시판

    김혜림 - 날 위한 이별 (1994年)

    페이지 정보

    작성자 권윤 작성일17-08-12 04:12 조회2회 댓글0건

    본문

    이렇게 최소의 최소를 추려서 다니니 뭐든지 하나씩이고 그 하나가 얼마나 소종하게 느껴지는지 모른다. 김혜림 - 날 위한 이별 (1994年) 모든 사람은 그의 소매 안에 바보를 가지고 있다. 올해로 훈민정음 반포 563돌을 맞았다. 김혜림 - 날 위한 이별 (1994年) 주가 변동을 적으로 보지말고 친구로 보라. 어리석음에 동참하지말고 오히려 그것을 이용해서 이익을 내라. 김혜림 - 날 위한 이별 (1994年) 진정한 친구하나 곁에 두고살면 얼마나 든든하겠습니까. 처음 보는 상대방의 웃는 얼굴이 기분을 좋게 해 주면, 그 사람은 좋은 인간이라고 생각해도 그다지 문제가 없을 것이다. 평화를 원한다면, 싸움을 멈춰라. 마음의 평화를 원한다면, 자신의 생각과의 싸움을 그치라. 외로움! 이 말에는 뭔지 모르게 쓸슬하고 서글픈 느낌이 감돈다. 김혜림 - 날 위한 이별 (1994年) 연인은 그들의 불행으로부터 즐거움을 끌어낸다. 그 격이 다릅니다.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와 치유의 효과도 달라집니다. 내가 유일하게 유감스럽게 여기는 것은 조국을 위해 바칠 목숨이 한 개뿐이라는 것이다. 김혜림 - 날 위한 이별 (1994年) 변화는 한결같고 재탄생의 신호이자 불사조의 알이다. 김혜림 - 날 위한 이별 (1994年) 진정한 리더십이란 무엇일까? 리더는 단지 효율적으로 일 처리하는 사람이 아니다. 젊음을 불완전에 대한 핑계로 대지 말라, 나이와 명성 또한 나태함에 대한 핑계로 대지 말라. 김혜림 - 날 위한 이별 (1994年) 사람은 모든 것에 이길 수가 없으니까요. 사람은 언젠가는 반드시 집니다. 중요한 것은 그 깊이를 이해하는 것입니다. 김혜림 - 날 위한 이별 (1994年) 젊었을 때는 시간이 충분히 있다. 아무리 낭비해도 없어지는 일이 없다고 생각하기 쉬운 법이다. 바다의 깊이를 재기 위해 바다로 내려간 소금인형처럼 당신의 깊이를 재기 위해 당신의 피 속으로 뛰어든 나는 소금인형처럼 흔적도 없이 녹아버렸네. 어디 작가인 나뿐이겠는가. 누가 됐든 천형처럼, 고통스럽지만 한사코 그가 택한 그 길로 가는 사람들이 있다. 죽음은 아무 것도 아니다. 그러나 패배하고 불명예스럽게 사는 것이야 말로 매일 죽는 것이다.
  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    댓글목록

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gotop Button 이미지